2021,August 5,Thursday

베트남, 미국인 비자규제 완화

오바마 미국 대통령 방문에 앞서 시행 예정

x06

베트남이 5월에 있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자국 방문을 앞두고 미국인에 대한 비자 규제를 완화한다. 베트남정부 측 설명에 의하면 국회는 이달 9일 미국인이 단기 비자로 자국에 체류할 수 있는 기간을 현행 3개월에서 1년으로 늘리는 정부방안을 승인할 예정이다. 이 방안은 한 차례 입국만 가능한 단수 비자를, 유효 기간에는 제한 없이 출입국을 허용하는 복수 비자로 변경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인이 한차례 비자 발급만으로 베트남에 관광이나 사업목적으로 머물 수 있는 기간이 늘어나 양국 교류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쩐다이광 신임 국가주석은 국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미국이 최근 몇 년간 베트남 비자정책에 대한 문제를 여러 차례 제기했다. 미국 측은 자국민이 베트남 비자를 받는데 까다롭고 미국은 베트남인에게 1년짜리 복수 비자를 주는 것과 비교하면 형평성에도 어긋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고 설명했다. 참고로 미국 주도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참여한 베트남의 신임 국가지도부는 5월 오바마 대통령의 방문 때 TPP 발효를 비롯한 양국 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4/5, 연합뉴스, 베트남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