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August 5,Thursday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 첫 발생

동남아 확산 우려

신생아 소두증의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는 지카 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최근 베트남에서 발생했다. 베트남 보건부는 5일 호찌민시에 거주하는 33세 여성과 냐짱에 사는 64세 여성이 지카 바이러스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과거 지카 바이러스의 흔적이 있었지만, 현지인의 감염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관계전문가들의 설명에 의하면 30대 감염 환자(임신 8주)는 3월 말 발진, 결막염 등 지카 바이러스 의심 증세를 보였으며, 60대 감염 환자는 비슷한 시기에 발열, 두통 등의 증세를 나타냈다. 두 환자는 현재 안정적인 상태로, 가족이나 주민 가운데 감염 환자는 아직 없는 것으로 보이며, 최근 해외여행을 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자생적인 감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지난 3월 초 베트남을 방문했다가 귀국한 호주인이 지카 바이러스 감염 판정을 받았지만, 감염 장소가 베트남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같은 상황에서 관계당국은, “베트남에서도 지카 바이러스 환자가 나타남에 따라 동남아시아에서 이 바이러스의 확산 우려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대한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현재 베트남을 비롯한 각국 보건당국은 지카 바이러스 의심 증세 환자가 추가로 있는지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모기 박멸 등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4/5, 연합뉴스, 베트남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