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June 14,Monday

현지인 관광객, 폭포수에서 사진촬영 중 실종

최근 남중부 닥농성 드레이 삽(đrây Sáp -huyện Krông Nô, Đăk Nông)폭포에서 사진촬영을 하던 3인의 관광객이 미끄러져 그 중 1명이 실종되었다. 닥소(đăk Sô) 인민위의 응오쑤언안(Ngô Xuân An) 인민위원장은 목격자들의 증언을 인용, “수일 전 호앙벙하이(Hoàng Văn Hải(25세)군과 2명의 친구는 드레이 삽(đrây Sáp) 폭포에서 기념 사진을 찍다가 세 사람이 동시에 미끄러져 폭포 아래로 떨어졌고, 다행히 이 중 두 사람은 헤엄을 쳐 강변가로 나왔으나 하이(Hải)군은 격렬한 물결에 휩쓸려 들어가버렸다.

x10

당국은 현재 해당지역 구조인력을 총동원하여 실종자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안을 접한 관계전문가들은, “요사이 휴가철을 맞이하여 관광객들이 불의의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다. 비록 유원지에 안전 요원이 있고 안전설비가 잘 되어 있다고 해도 조금만 방심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니 여행을 떠나기 전에 반드시 안전의식으로 무장하고, 늘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고로 관계전문가들의 설명에 따르면 서부 고원지대에서 가장 인기있는 관광명소 가운데 하나인 드레이삽 폭포는 세레폭(Sêrêpôk) 강으로 흘러들어가는 세 폭포 가운데 하나로, 닥락성 부웅마투옷(Buôn Ma Thuột)시에서 약 3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다.

5/5, 베트남 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