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August 5,Thursday

반대편째려보기

콩글리시 극복을 위한

왜 나는 그토록 노력하는데도 영어가 팍!팍! 늘지 않을까?
“중고등학교 대학교를 거치면서 최소한 10년도 넘게 영어를 공부했지만 영어를 잘 못합니다. 학교에서는 영어의 말하기나 쓰기보다는 대입에 치중하기 때문이지요.”

이제는 이런 호소가 상투적 cliché으로 들릴 정도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공교육을 강화해야 한다, 공교육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등 논란도 거세지요.
이 글은 그 논란에 가세하기보다는 저 말 자체를 영어로 어떻게 할지에 대해 관심을 가져보고자 합니다. 저런 말을 만약 영어로 해보라고 한다면 아마도 많은 한국인은 이런 정도의 영어를 쓰게 되지 않을까요?

“I have studied English for more than 10 years including middle and high schools and the university, but I can’t speak English well because at the schools they concentrate on the entrance into the university rather than speaking and writing in English.”
벌써 머리가 복잡해져서 위의 예문을 읽기조차 부담스러운 독자가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문법적으로는 별 문제가 없는 위의 영어 예문 중에서 몇 가지 표현만 골라서 시비를 걸어보겠습니다.

“영어를 공부”한다는 표현을 “study English”라고 표현한 점.
“영어를 잘 하지 못한다”는 표현을 “I can’t speak English well”이라고 표현한 점.
“대입”은 한영사전에 의존하여 “the entrance into the university”라고 표현한 점.
“학교에서는…”에 주어가 없다 보니 “at the schools, they…”하고 소위 ‘비인칭 주어’를 데려온 점.

이런 점들은 문법적인 오류도 아니고 이런 영어 표현의 의미를 이해하지 못할 원어민은 없을 터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비를 거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이런 식의 소위 ‘생존의 영어 survival English’로 순간순간을 모면하는 길을 가다 보면 평생을 영어에 발목을 잡히고 말기 때문입니다.

한국인이 영어를 습득하고 사용하는 데 소위 “콩글리시”라고 부르는 “한국식 영어”를 극복하고 영어를 영어답게 배우고 사용하는 원칙을 소개합니다.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만 공부하면서 국제회의통역사(동시통역사)가 되기까지, 그리고 글로벌 비즈니스 현장과 수 년간의 강의 현장에서 경험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통해서 한국인이 영어를 마스터하는데 효과적인 원칙과 영어 사용법을 나누고자 합니다.

머리 속에 불이 나더라도 어찌어찌 저런 영어 문장을 엮어 내놓으면 급한 불은 끄기 때문에 진정으로 영어를 영어답게 구사하고자 하는 본인의 바람은 그 순간만 모면되고 나면 쉽게 잊혀지게 마련입니다. 따라서 이후에 또 영어를 해야 하는 상황이 닥치면 또 다시 머리 속이 지글거리고 이마에 땀이 맺히는 경험을 반복해야 합니다.

“위대함의 가장 큰 적은 바로 적당히 좋음 (The good is the greatest enemy of the great)”이라는 말이 있듯이 적당히 모면하는 영어는 그 자체가 잘못된 것이 아니라 진정한 영어의 고수가 되는 길을 막아버리는 원흉이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영어의 돌파구가 생깁니다.

“중고등학교 대학교를 거치면서 최소한 10년도 넘게 영어를 공부했지만 영어를 잘 못합니다. 학교에서는 영어의 말하기나 쓰기보다는 대입에 치중하기 때문이지요.”

After working on my English for at least 10 years from middle and high school through college, I feel that a great English is still a distant dream for me because schools focus on getting good grades for college admission and not on speaking and writing English effectively.
한국식 영어와의 차이점을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영어 공부”는 “work on my English”
“영어를 잘 하지 못한다”는 “a great English is still a distant dream for me”
“대입”은 “college admission”
“학교에서는…”에 주어가 없는 것은 “schools focus on…”하고 “schools”를 주어로 삼은 점

설명과 영감을 제공하기 위해서 다소 불필요하게 표현을 덧붙인 감이 없지 않지만 분명히 우리말 식의 영어와는 차이가 있지요?
영어를 먼저 보았다면 어쩌면 쉽게 느껴질 수도 있는 이런 식의 영어 구사 방식은 영어를 “각 나오게” 하는 한가지 방식일 뿐이라고 인정하고 말기에는 우리에게 주는 시사점이 많습니다. 그저 “멋스럽게” 영어를 해야 한다는 공허한 목표가 아니라 우리가 영어를 사용하면서 채 빠져 나오지 못하고 있는 영어의 악순환을 끊을 열쇠가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왜 나는 그토록 노력하는데도 영어가 팍팍 늘지 않을까?”하고 한탄 섞인 고민을 하는 데서 그치는 경우가 흔한 것 같습
니다. 학업이란 투자하는 시간과 노력만큼 분명히 지식이 쌓이는 법일 텐데 도무지 영어는 그렇지 않은 느낌이니 답답하기도 하실 거구요. 그 동안 영어에 들인 시간과 공들은 분명히 사라지지 않고 우리 안에 남아 있습니다. 영어를 사용하는 사고방식 또는 패러다임을 바꾼다면 영어의 돌파구가 반드시 나타날 것입니다.

 

PDF 보기

3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