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July 27,Tuesday

코이카, 월남전 격전지 불발탄 제거 지원

총사업비, 3,200만 불

x01

KOICA 베트남사무소는 14일 베트남 국방부와 베트남 전쟁의 주요 격전지에 남아있는 불발탄과 지뢰제거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내용의 협의의사록에 서명했다. 이 사업은 올해 하반기부터 2020년까지 진행되며, 총 사업비는 3천220만 불로, 이중 한국이 62%를 부담한다. 양측은 앞으로 베트남 중부 광빈 성과 빈딘 성의 과거 전쟁터 8천 헥타르(㏊)를 탐색해 불발탄과 지뢰를 제거할 계획이며, 불발탄과 지뢰 피해자 1천여 명을 대상으로 직업교육 등 재활지원 사업도 벌일 계획이다. 이와 관련, 장재윤 KOICA 베트남사무소장은 “지뢰와 불발탄 매설 및 제거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주민들이 지뢰와 불발탄 폭발 피해를 보지 않도록 안전교육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베트남에서는 1975년 종전 이후 불발탄과 지뢰 폭발로 지금까지 4만여 명이 숨지고 6만여 명이 다쳤다. 전국에 남아있는 불발탄은 약 80만t으로 추산되지만, 이 중 3∼4%만 제거됐다. 베트남 정부는 현재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고 있는 상태다.

6/14, 코이카베트남사무소, 베트남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