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August 5,Thursday

호찌민 빈짠 지역 서부터미널 건설안 통과

개통 후 하루 5만 명, 2,500대 버스 운행 가능

xa05

최근 호찌민시인민위원회는 빈짠 지역에 새로운 서부버스터미널 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밝했다. 이 계획안에 따르면 터미널 건설 예정 규모는 19.64 ha 면적에 하루 5만 명의 이용객과 2,500대의 버스가 이 터미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예상된다. 2016년 말 삼코운송회사(Samco)는 시 인민위원회로부터 주 투자자로 선정받고 세부계획안 완성을 맡게 되었다. 시 인민위원회에 따르면 새 서부터미널은 도시 교통의 주요 거점 역할을 할 것이다. 1번 국도와 호찌민-쭝르엉 고속도로, 응웬반린대로 위에 자리잡게 되서 기존 구역들과 신도시를 잇는 교통 체계의 중요 공간이 될 것이다. 새 서부터미널은 TOD(대중교통 중심개발)에 맞게 지어지고 호텔, 쇼핑몰, 사무실 등이 들어서는 복합건물로 건축될 것이다. 그리고 이후 메트로 3a, 모토레일 2, BRT 고속버스 등 미래의 다른 대중교통 수단과의 연계를 고려해 지어질 예정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최근 호찌민시는 새 동부터미널의 설계안 역시 승인했다. 그 안에 따라 호찌민 9군 롱빈과 빈증성 빈탕에 16만m2 이상의 면적에 새 터미널이 들어설 것이다. 참고로 새 동부터미널은 각 버스노선을 연결하고 특히 메트로 1호선(벤탄-수오이띠엔)과 연계될 것이다. 이 프로젝트 역시 삼코가 주 투자자로 참여한다.

6/25, 낀떼도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