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August 5,Thursday

동사천국! 명사지옥?

한국인이 영어를 습득하고 사용하는 데 소위 “콩글리시”라고 부르는 “한국식 영어”를 극복하고 영어를 영어답게 배우고 사용하는 원칙을 소개합니다.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만 공부하면서 국제회의통역사(동시통역사)가 되기까지, 그리고 글로벌 비즈니스 현장과 수 년간의 강의 현장에서 경험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통해서 한국인이 영어를 마스터하는데 효과적인 원칙과 영어 사용법을 나누고자 합니다.

한국어와 영어의 가장 큰 차이점 중 하나는 한국어는 미괄식(서술어가 문장의 끝에 온다)인 반면 영어는 두괄식(동사가 문장의 앞쪽에 온다)이라는 점입니다. 영어가 두괄식이라는 특징은 비단 문장 단위에서만 적용되지 않고, 한 문단, 더 나아가 한 지문 안에서도 마찬가지로 적용되는 원칙입니다. 학생들에게 강의를 하면서는 “영어의 구조는 나의 체형body shape와 마찬가지다”라는 말을 하곤 합니다. “영어의 구조는 역삼각형”이라는 뜻이지요… (물론 학생들의 어이없다는 탄식을 듣게되지만요.)

영어는 앞 쪽에서 일반적인, 혹은 폭넓은 주제를 언급하고 뒤로 가면 갈 수록 세부사항들이 놓여지는 구조를 채택하고 있습니다. 그런 반면 “한국어는 끝까지 들어보아야 한다”라는 말을 흔히 들을 수 있습니다. 어느 쪽이 더 나은 소통의 방식인지는 중요하지도 않고, 따질 필요도 없습니다. 그저 다를 뿐이지요. 하지만 한국어와 영어는 구조가 다르다는 점을 주목하고 그에 따라서 한국어를 할 때와 영어를 할 때 사용하는 방식mode을 전환switch하는 일은 영어를 영어답게 구사하는데 핵심 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그 방식의 전환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문장의 요소가 바로 동사입니다. 우리 말은 영어에는 없는 “조사”라는 요소가 존재하기 때문에 한 단어를 명사로도, 형용사로도, 동사로도, 부사로도 사용할 수 있지만 영어는 다양한 동사를 구사할 수 있어야 비로소 영어다운 영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기나길고 어려운 어휘 보다 누구나 다 알고 있는, 흔히 “기본동사”라고 부르는 동사들을 자유자재로 구사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예를 들어, take, make, get, go, run, walk, hear 등등 누구나 알고 있는 동사를 알아듣는데만 쓸 수 있고 스스로 사용하지 못한다면 그 영어는 자고 있는 영어라고 하며, 전문가들은 그런 상태를 “수동언어passive language”라고 표현합니다. 스스로 사용할 수 있도록 아는 동사를 깨우는 과정을 “능동언어active language”로 “활성화activate”하는 과정이라고 부르지요. 여러분은 다음과 같은 영어를 쓰실 수 있겠습니까?

열정은 당신을 성공으로 이끌지만,
집착은 당신을 죽게 할 것입니다.
Passion will get you to the top, but obsession will get you killed.

그들의 목소리는 아무도 귀 기울이지 않고,
그들의 외침은 누구도 관심을 갖지 않는다.
Their voices go unheard, and their cries go unnoticed.

심지어는 “기업경영방침을 개선한다”는 식의 말을 하고자 할 때, 명사의 세계에 살고 있는 우리들은 “기업=company,” “경영=management,” “방침=policy”등을 떠올려서,  “improve the company management policy”와 같은 표현을 하게 될 터이지만, 동사의 세계에 살고 있는 그들은 “change how to run the business”처럼 표현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한번은 강의 중에 “우리는 명사의 세계에 살고 있고, 그들은 동사의 세계에 살고 있으니, 영어를 할 때는 명사의 세계에서 나와서 동사의 세계로 들어가셔라”라고 역설을 했더니 한 참석자가 강의 후에 “아, 선생님, 명사지옥, 동사천국이라는 말씀 잘 들었습니다”라고 하셔서 저도 그 때부터는 “명사지옥, 동사천국”이라는 말을 쓰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어에서 강력한 명사들을 잘 사용하는 능력은 영어의 고수가 되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입니다. 본 회에서 강조하고자 하는 점은 영어의 기본 동사들을 “의식적으로” 다양하게 사용하려면 기본동사가 쓰인 문장들을 접할 때 이미 주의깊게 “이렇게 쓰면 이런 뜻을 적절하게 전달할 수 있겠구나”라는 인식을 의식적으로 해서 비슷한 경우에 비슷한 문장을 따라해 보시면 “자고 있는” 동사들을 깨우는 데 큰 도움이 된다는 사실입니다.

또 한가지 기본동사를 활용하는데 주의하실 점은, “Money talks. 돈이 만능이다.” “Smoking kills. 흡연은 사망의 원인이다.”등의 간단한 예에서도 볼 수 있듯이, “주어”를 “사람이 아닌” 물건이나 추상적인 개념으로 쓰는 사고방식의 전환도 동시에 시도하여야 한다는 점입니다.
흔히 “무생물주어”라고 부르는 주어들을 기본동사와 늘 묶어서 익히는 습관을 들여야 “알고 있지만 자고 있는”기본동사들을 깨우는 데 돌파구가 생깁니다.

PDF 보기

3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