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July 25,Sunday

삼성SDS 동남아 물류시장 공략 가속도

ALS사와 합작회사 설립

KT-02

삼성SDS(대표 정유성)는 아시아 신흥 물류시장으로 급성장중인 베트남의 항공 터미널부문 최대 업체인 알스(ALS)사와 합작회사(Joint Venture)설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작회사 설립합의는 지난달 태국 통관 1위 업체인 아큐텍(ACUTECH) 사와의 합작회사 설립 합의에 따른 것으로, 동남아시아 지역에 대한 두 번째 공략이란 의미를 갖는다.
삼성SDS가 베트남에 합작회사 설립을 하게 된 데는 TPP(환태평양 경제 동반자 협의회) 타결, AEC(아세안경제공동체) 출범 등 최근 국제통상 환경변화에 따라 글로벌 생산기지가 베트남으로 속속 이전하고 있으며 외국인 투자 증가와 수출입 물량증가로 베트남 물류시장 성장률이 매년 15~20%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베트남이 지난 2013년부터 휴대전화 및 부품이 최대 수출 품목으로 부상한 이래로 삼성SDS가 이미 보유한 국제운송 역량을 활용하면 대외 사업 확대가 용이하다는 전략적 판단에서다. 현재 삼성SDS는 베트남 북부 최대 공항인 하노이의 항공수출입 물량 중 약 40% 정도를 처리하고 있다.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삼성SDS의 대형 물류고객사 중 하나인 삼성전자가 지난해 기준으로 베트남 총 수출액(1621억 달러)중 약 20% 수준인 320억 달러를 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SDS와 합작회사 설립에 나선 알스(ALS)사는 베트남의 수도인 하노이에서 항공터미널 대부분을 운영하고 있는 1위 물류업체로, 지난 2007년부터 베트남 최초로 사외 공항터미널(공항 밖 위성터미널)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SDS는 이번 설립 합의로 알스사가 보유하고 있는 고객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국제운송, 내륙운송, 창고, 통관 등 앞선 통합 물류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현지 대외 영업력을 강화하여 신규 고객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지 업체가 보유하고 있는 창고 및 터미널을 활용해 급속히 증가하는 베트남 물동량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관리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www.ictstory.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