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eptember 28,Monday

한국산 철강, 베트남서 사면초가

품질대비 높은 가격으로 입지 좁아져

국산 철강업계가 최근 베트남 시장에서 사면초가에 몰렸다. 저가의 중국산 제품에게 밀리고 엔저효과를 등에 업은 일본산 제품에 치이면서 국산제품의 수요가 줄고 있기 때문이다. 그 결과 코트라와 철강업계측 자료에 의하면 베트남의 올해 1~8월 국산 철강제품 수입량은 92만816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9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세계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올해 베트남 철강 수입량은 1~8월 기준 전년동기 대비 26% 증가했으나 한국제품은 품질대비 높은 가격으로 시장에서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반면, 중국산 제품의 경우 전년 대비 68% 증가한 234만t을 기록하며 철강수입국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고품질을 앞세운 일본산 제품의 수입량도 전년대비 28% 증가한 173만t으로, 2위를 차지했다. 코트라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일본산이 높은 시장 가격을 유지하고 있으나 엔저 현상으로 인해 실제로는 한국제품이 일본 제품에 비해 최대 25% 이상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열연제품의 경우 중국 제품의 품질 수준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11/30, 아시아경제, 코트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