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July 29,Thursday

한국 건설사, 베트남의 스카이라인•인프라 지도 다시 그린다

top-1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베트남에서 11월 13일 기준 국내 86개 업체가 260건의 공사를 하고 있다고 발표하였다. 올 들어 74건, 21억7064만3000달러를 수주했으며 대규모 정유 시설 등을 짓는 중동보다 총 수주액은 적지만 도로, 철도, 교량 등 인프라 건설뿐 아니라 주택단지 및 신도시 조성, 호텔과 상업시설 건축 등 다양한 프로젝트가 진행 중에 있다.
올해 베트남 건설시장 규모는 110억 달러(약 12조8000억원대)가량으로 추산된다. 베트남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5% 안팎으로 매년 5억~7억 달러 증가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높은 경제성장률과 소득 증가율, 인구 증가 등으로 주택 및 도시 인프라 확충 수요가 크다. 특히, 작년 7월 베트남 정부는 2020년까지 도로, 철도, 항공 등 교통 인프라 개발에 약 500억 달러의 투자가 필요하다고 발표하였다.
베트남에서 조선소, 호텔, 발전소 등 19건 이상 프로젝트를 수행해 온 현대건설은 북부 꽝닌성 깜빠시 몽즈엉에서 올 초 석탄화력발전소를 준공하였다. 한편, 하노이 메트로 3호선 지하 역사 4개소와 터널 등 2.6㎞ 구간도 건설하고 있으며 총 사업비 3억800만 달러 중 2억1500만 달러가 현대건설의 몫이다. 하떠이에선 한국식 아파트 928가구와 빌라 100가구, 상업시설 등 총 사업비 2억1,500만 달러 규모 주거단지를 조성 중에 있으며 내년 6~7월 준공 예정이다.
대림산업은 하노이 뇬 차량 기지에서 대우호텔 인근까지 약 8.5㎞ 길이의 하노이 경전철 3호선 고가철도 교량을 건설하고 있는데 지난 2014년 5월 착공해 내년 12월 준공할 예정이다. 하노이에서 남동쪽 약 110㎞ 거리에 있는 타이빈 성에서는 1200㎿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를 건설하고 있으며 이는 설계, 조달, 시공 일괄도급 방식(EPC)이다. 약 8억5000만 달러가 투입되는 이 사업을 위해 한국수출입은행과 일본국제협력은행에서 자금을 조달하였다.
롯데건설은 호찌민 투티엠 지구에 약 2조원을 투입, 2021년까지 ‘에코스마트시티’를 건설할 계획을 갖고 있으며 포스코건설은 베트남 하노이 경전철의 지상역사 8개와 토목구조물을 수주해 건설 중이다. 대우건설은 하노이 도심 인근 대규모 공터를 신도시로 개발하는 ‘스타레이크 시티’ 프로젝트를 맡았다.
GS건설은 호찌민시 TBO 도로의 빈로이교, 호찌민 메트로 1호선, 자동차 전용 하노이~하이퐁 고속도로, 하노이 홍강을 가로 지르는 최장 교량인 빈틴 교량 사업 등에 참여하였다.
베트남 건설시장의 수주 경쟁은 점차 치열해지고 있다.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올해 우리 기업의 수주 규모(74건, 21억7064만 달러)는 2014년(90건, 33억8732만 달러)과 지난 해(85건, 44억9713만 달러)에 못 미치고 있다. 그 이유는 자금력을 갖춘 중국, 일본 등 해외업체들과 경쟁해야 하고 베트남 현지 업체들도 기술력 격차를 줄이고 있어서이다.
이권상 대우건설 베트남 THT 법인장은 “단순 도급 공사나 차관에 의존하는 공적개발원조(ODA) 방식의 공사보다 우리가 직접 자금을 조달하고 기획․개발하는 디벨로퍼로의 경쟁력을 쌓아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한국경제 2016/11/14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