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June 21,Monday

투자촉진을 통한 급성장의 주역, 꽝남성

지난 20년간, 꽝남성은 여러가지 긍정적 경제성과를 달성했다. 그중 투자촉진이 가장 큰 성과중 한 영역이다. 135개의 FDI사업프로젝트가 성과를 거두었고, 등록투자금 총액이 55억 달러, 실질자본금은 20억을 기록했다.

20년전, 꽝남성의 1년 예산은 300억동에 지나지 않았다.

당시 꽝남성의 주요 경제기반은 농업으로 90%이상을 차지하였으나 자연재해와 불안전한 사회구조로 인해 주민들의 삶이 빈곤했다. 경제발전을 위하여 예산을 편성하고,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빈곤에서 벗어나기 위하여, 꽝남성이 실행 했던 경제방안은 투자촉진과 각 기업의 지역투자 유도였다. ô tô Chu Lai – Trường Hải 자동차생산 복합지역 투자기업인 Thaco사의 쩐바증 대표와 정부 윈쒄푹 수상–당시 꽝남인민위원회 주석-은 Chu Lai-Trường Hải 공장사업 투자촉진을 위해 비엔화 소재 Thaco 공장을 홍보했다. Chu Lai – Trường Hải는 투자유치를 위한 꽝남성의 뜻과 의지를 보여주는 프로젝트 중 하나다. 투자계획청에 따르면 과거 20년간 꽝남성 내 5,200개 이상의 기업유치 실적을 보였으며 그 중 대기업은 10% 내외로 전체 자본금의 65%에 이르는데 호이안 빅토리아호텔, 인도차이나 캐피탈 그룹, Vinacapital, Inax (Nhật Bản), Groz Berker (Đại Lộc)과 같은 세계적으로도 경쟁력있는 브랜드회사들이 그 중 일부다.

여전히 투자자를 기다린다.

작년 개발된 호이안으로부터 Đại 만 다리를 지나 꽝남성에 이르는 해안선과 길게 이어지는 비치는 이 지역의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자연자원으로 평가된다.
최근 발표에 따르면 Vingroup, Sungroup, PPCat과 같은 기업들이 꽝남 투자자에 전력을 쏟고 있으며, 빈그룹의 경우 씨뷰를 보유한 6성급 빌라 40채를 Cù Lao Chàm지역에 건설하여 휴양관광지역 조성 중이다. 지난 몇년간 꽝남성은 Dệt mayVN, Tuần Châu, Mường Thanh, Hòa Phát, Vingroup, Sungroup, FLC 그룹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기업 및 재정 잠재력을 갖춘 기업을 유치했다. 또한 대만, 독일, 중국, 한국 지역과 기타 여러나라의 FDI자본금 투자유치에 주력했다.
특히, 6개 우선지역에 베트남- 일본협력에서 투자유치를 강화하고 한국과의 FTA협정, ASEAN 경제활동 참여, 아시아-EU연합의 자유무역협정 체결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투자유치 기회를 찾았다.
3/1 투자신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