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October 20,Friday

트럼프와 응우옌 쑤언 푹 총리 회담

80억 달러 규모의 계약 성사
미국의 TPP 탈퇴 이후 양자 무역협정 지향

 

베트남과 미국이 항공기 엔진 공급을 포함해 80억 달러(약 8조9760억 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정부 인사들을 인용해 AFP통신이 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계약은 전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백악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체결됐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큰 기대를 걸었던 베트남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일자리를 죽인다”며 올 초 TPP에서 탈퇴하자 양국 간 무역 교류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푹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동남아 정상 중 처음으로 백악관을 방문했다.
이날 베트남 최대의 저가 항공사 비엣젯항공은 GE와 프랑스 첨단 항공우주 기업 사프란의 합자사인 CFM 인터내셔널과 12년 엔진 공급 계약을 체결했으며 계약 규모는 35억8000만 달러(약 4조185억 원)에 달한다. 비엣젯은 GE 캐피탈 애비에이션 서비스와 10억달러의 금융 차입 계약도 맺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일자리를 빼앗는 국가 중 하나로 베트남을 지목하며, 320억달러(약 35조원)의 무역 적자를 줄이기 위해 베트남으로의 수출을 증대하겠다고 공언했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베트남의 중산층 성장과 구매력 상승은 우리의 장기간 교역과 투자 관계를 강화하는 추가적 유인이다”고 말했다.
미국과 베트남의 관계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난해 베트남을 방문해 무기 금수 조치 등을 해체하며 크게 개선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 참석차 오는 11월 베트남을 방문한다.
6/1 AFP 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