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August 24,Thursday

경상북도, 베트남 호치민 사무소 문열어

경상북도는 30일 호치민 시내에 위치한 다이아몬드플라자 10층에서 ‘호치민 사무소’개소식을 가졌다. 이를 통해 베트남과의 경제, 통상, 문화교류의 전초기지와 교두보 역할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
‘경상북도 호치민 사무소’는 미국 뉴욕과 LA, 일본 동경, 중국 북경과 상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이어 7번째로 개소하는 해외사무소로 도내 중소기업 수출판로 개척, 투자 유치, 국제 교류협력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된다.
또 올해 11월 열리는 ‘호치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의 성공 개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호치민 사무소는 전시·사무공간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전시공간에는 도내 중소기업 65개사 300여 품목이 전시돼 있고 사무공간에는 사무소장(5급 1명)과 2명의 현지 직원이 근무하게 된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호치민시 레 탄 리엠 인민위원회 부위원장(경제부시장), 보 탄 딴 베트남 상공회의소 부회장, 박노완 총영사, 고상구 한인회장, 김흥수 호치민 상공인연합회 회장 등 70여명이 참석해 개소식을 축하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