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eptember 21,Monday

베트남 증시 작년 20% 상승

동남아서 최고 상승률

베트남 증시가 지난해 20%를 웃도는 상승률을 기록,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 증시의 Vn지수는 이 기간에 20.62% 올라 3∼10%대의 상 승률에 그친 인근 국가들을 놀라게 했다. 이는 베트남 정부가 자산관리공사를 신설, 은행권의 부실채권을 인수하고 국영기업 개 혁을 서두르는 등 구조조정에 박차를 가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말레이시아의 주가지수는 13.15%, 라오스는 2.29%, 필리핀은 0.49%의 상승률을 각각 기록한 반면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 증시는 1.74%와 1.07% , 태국과 캄보디아 증시는 각각 7.73% 와 14.92% 하락하는 부진을 보였다.

한편 외국인 투자동향도 상이하게 나타났는데, 실 제로 외국인 투자자들은 지난해 12월 한달 간 베트남 증시에서 5천만불 이상을 순매수 했지만 태국 증시에서는 13억불가량을 순매 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베트남은 안정된 정치환경과 값싼 양질의 인력등 경쟁력을 앞세워 지난 한해 전년보다 54.5% 증가한 216억불의 외국인직접투자(FDI)를 유치한 바 있다.

베트남넷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