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October 1,Thursday

2012년 맥주 소비량, 베트남 11위

체코, 20년 연속 1위

일본의 기린 홀딩스가 인터넷상에서 운영하는 기린맥주 대학은 최근 2012년의 세계 주요국가의 맥주 소비량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리포트는 세계 각국의 맥주 협회 등에 대해 독자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와 최신 해외 자료를 바탕으로 세계 주요국가 및 각 지역의 맥주 소비량을 집계한 것으로, 이에 따르면 2012년의 세계 맥주 소비량은 전년 대비 1% 증가한 1억 8,737만 kL로, 조사를 시작한 1975년부터 27년간 연속적으로 증가해왔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10년 연속 톱으로 소비량은 전년 대비 1.2%감소한 4420만KL. 상위는 전년부터 순위에 변동 없이, 중국, 미국, 브라질, 러시아, 독일, 멕시코, 일본으로 이어졌다. 또 상위 25개국은 22위 태국(13.2%증가), 17위 인도(12.4%증가), 11위 베트남(8.9%증가) 등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한편 지역별로는 20년 이상 증가를 계속하는 아시아(0.5%증가)가 33.2%의 구성비를 차지하고 있는데 태국, 인도, 베트남이 비율증가에 기여했으며, 특히 중남미(2.5%증가), 아프리카(5.9%증가)가 전체 소비를 이끌었다.

신흥국의 성장이 반영된 아시아와 중남미를 합하면 약 50%가 된다. 국가별 1인당 맥주 소비량에서는 체코가 20년 연속 1위(148.6L)를 차지했으며, 상위 35개국 중 지난해보다 소비량이 늘어난 나라는 18개국이었다.

1/14, 베트남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