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eptember 28,Monday

베트남 증시 외국인 유입자금 55% 이상 증가

3억2,500만불 유입

베트남 증시에 지난해 유입된 외국인 자금이 무려 5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증권위원회는 최근 관련자료를 통해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해 모두 3억2,500만불의 주식을 사들였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 유입자금보다 무려 55%나 증가한 수치로 베트남 경제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이 팽배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베트남 증시의 VN지수는 이 기간에 무려 22% 이상 급등하며 동남아 지역 최고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관계전문가들은 “이는 베트남 정부가 최근 주력하고 있는 국영기업•은행권의 구조조정과 외자유치에 대해 외국인 투자자들이 긍정적인 평가를 내린 데 따른 것”이라고 진단했다.

실제 베트남증권예탁원은 지난해 291개 기관투자자를 포함해 720여 투자자들이 거래계좌를 신규 개설했다고 발표하는 등 베트남 증시 진출을 확대하는 투자자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한편 베트남 정부는 외국인 전략 투자자가 당국의 승인없이 인수할 수 있는 은행지분 한도를 현행 15%에서 20%로 확대하는 내용의 법령을 마련하는 등 금융권의 개혁개방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특히 해외 기관투자자들이 부실은행 지분인수를 희망할 경우에 한해 외국인 소유지분을 30% 이상 확대할 방침임을 밝힌 바 있다.

1/12, 하노이 타임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