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October 23,Tuesday

‘글로벌 독도홍보대사 발대식’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는 경상북도와 함께, 21일 베트남 호찌민시 한국국제학교에서 학생들을 ‘글로벌 독도홍보대사’로 양성하여 독도와 한국의 역사, 문화를 베트남 현지인 및 세계인에게 온. 오프라인으로 바르게 알리는 활동을 하기위한 ‘글로벌 독도홍보대사 발대식’을 가졌다.
발대식에서 독도홍보 전문가 교육을 받은 참가자들은 베트남 현지 교과서를 포함한 온‧오프라인을 통해, 독도와 동해에 대한 표기오류 제보 및 시정 요청 활동을 하게 된다. 아울러 이들 참가자들은 베트남 현지인들에게 독도가 한국의 고유영토임을 알리는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본 행사에서 박기태 반크 단장은 ”오늘 홍보대사가 되기 위해 활동을 시작한 300명의 청소년들은 단순한 독도홍보활동이 아닌 역사를 바르게 알리는 활동을 하는 것이며, 이 청소년들이 자라나 미래 한국사회를 올바로 세워갈 것“이라 했다. 전충진 경상북도 독도정책과 홍보팀장은 “일본은 고교학습지도요령에 독도를 자국영토라 주장하는 내용을 명기하도록 하는 등 영토침탈야욕을 강화해가고 있다”면서 “경상북도와 반크는 독도에 대한 올바른 진실을 전세계에 전하고, 자라나는 세대의 독도수호 의지를 강화해 나가도록 다양한 행사와 교육의 장을 마련 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이 날 행사는 사전 선발된 300명의 학생들이 참가해 비전선포식, 특강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대한민국과 베트남 청소년 사이의 가교의 역할을 하며 세계 속 독도와 대한민국의 역사, 문화를 바르게 알리는 ‘글로벌 독도홍보대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