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October 23,Tuesday

4350주년 개천절 경축식

 

‘ 하늘이 열리는 날 ‘ 개천절 행사에 교민 수백명이 참석

지난 10월 11일 1군 돈득탕 거리에 소재한 롯데 레젠드 호텔에 서 제4350주년 개천절 경축식이, 주 호찌민 대한민국 총영사 관 (총영사: 임재훈) 주최로 성공적으로 거행되었다. 호찌민시 인민의회 부의장을 비롯해 외교단, 교민, 기업인 등 5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개천절 행사는 기념 리셉션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 날 행사를 주최한 임재훈 총영사는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 사의 인사를 전하며 해가 갈수록 돈독해 지는 양국관계와, 쩐다 이꽝 주석의 명복을 빌었다. 아울러 임 총영사는 “세계 경제 및 무역환경의 불확실성속에서도 한국과 베트남의 긴밀한 경제협 력 관계는 세계적으로도 유례없는 공동 번영의 모범적 사례로 평가될 수 있을 것입니다. 한-베트남 FTA가 2015년 발효된 이 후, 양국간 교역액이 2014년 303억불에서 2017년 640억불로” 증가한 사실을 칭송하고, 양국 관계의 무궁한 발전을 위한 축배 를 제안했다. 아울러, 호찌민시 부시장의 화답 연설에서는 ” 쩐 다이꽝 주석 장례식 때 한국 측이 보여준 깊은 애도에 감사를 표하고, 수교 당시 5억 달러에 불과한 교역규모가 600억불을 넘 어섰으며, 연간 200만 양국국민의 활발한 민간교류를 통해 관 계가 더욱 깊어졌다” 고 화답했다.

이날 행사는 한-베트남 양측에서 준비한 공연을 끝으로 성대 하게 거행되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