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December 17,Monday

넉넉하고 맛있는 집! 큰대문

 

푸짐한 한식이 그리울 땐 큰대문에서 –

한식이 세계인의 음식이 된 지는 꽤 오래 됐다. 흔히 볼 수 있는 삼겹살, 불고기 등은 Korean BBQ로 불리고, 한식의 특징인 밑반찬은 아에 영어로 Banchan이라고 부르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세계인에게도 꽤 친숙한 존재가 된것 같다.
그러나 한식이 세계인에게 친숙한 존재가 되면서부터인가, 본래의 지역 밀착성이 많이 사라지고 있고 특히 여기 베트남에서는 현지인 및 관광객용과 한국인용이 따로 나누어지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최근 들어서 두 가지 모두 잡으려는 곳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사실 미식을 좋아하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한식 본래의 익숙한 맛들이 사라지는 듯 하여, 아쉬운 마음이다. 그런데 최근 푸미흥에 우연히 갔다가 넉넉해 보이면서 한국에서 많이 보던 일상식을 잘하는 곳을 알게 되어 이러한 아쉬운 부분을 채울 수 있게 되었다.
그곳은 바로 한식당 ‘큰대문’ 이다.

 

넉넉한 인심, 훌륭한 밑반찬
그러면 큰대문의 음식 맛은 어떨까? 우선 우리는 점심세트 메뉴인 밀면+돼지숫불갈비, 차돌된장+돼지숫불갈비를 시켰다. 큰 기대를 하고 찾아간 곳은 아니었지만 먼저 나온 밑반찬을 보니 생각보다 수준이 높아서 기대감이 들기에 충분했다. 특히 고추를 갈라 놓은 속안에 갈은 돼지고기와 야채, 달걀을 묻혀서 나온 고추 튀김은 손님에게 넉넉한 인심을 내 놓고자 하는 주인의 마음을 엿 볼 수 있었다. 밑반찬이 맛있어서 정신없이 먹다보니, 어느새 허기가 채워진다.

초벌 후, 테이블용 화로에서 다시 구워내…
숫불돼지고기와 삼겹살의 경우 초벌 후, 테이블에 와서는 일본 료칸에서 사용하는 휴대용 화로를 사용하여 다시 구워준다, 밑 바닥에는 양파와, 버섯을 깔아 기름기를 최대한 흡수하도록 배려했는데, 양념은 적고 고기 맛이 살아 있다. 개인적으로는 이렇게 고기의 맛을 살려 주는 고기 구이 방식을 좋아한다.
고기구이 뒤에는 차돌된장찌개나 밀면이라는 사장님의 추천을 받아, 주문한 두 메뉴가 식탁에 가득 차려진다. 이곳의 차돌된장찌개는 양은 많지 않지만 신선한 야채, 많은 두부와, 맵지 않은 양념 등 재료를 넉넉하게 넣어 평범하면서도 맛깔스러운 우리네 된장찌개 맛을 우려낸다. 베트남은 더운 기후로 인해, 시원한 냉면을 먹는 사람이 많은데 큰대문은 밀면이 더 맛있다. 이 집 밀면의 매력은 고소한 메밀 면과 살얼음이 떠 있는 시원한 동치미 국물의 만남이다. 육수에 살얼음으로 덮어내리는 냉 밀면으로 큰대문 마니아층을 확보하고 있다.

우리 집 냉장고 속의 재료로 만든 듯한 메뉴,
시그니처 메뉴가 없는 것이 아쉽지만…
최근 여러가지 단품메뉴로 ‘ 핫한 밥집 ‘으로 부상하는 식당들이 있는가하면 화려한 메뉴보다는 집에서 먹는 집밥을 콘셉트로 쉽게 접할 수 있는 메뉴를 구성해 눈길을 끄는 곳이 바로 큰대문이다. 등갈비김치찜, 대구지리탕, 장어구이, 닭발, 제육볶음, 생선구이, 계란찜 등 다양한 종류의 메뉴가 큰대문의 문을 활짝 여는 맛의 무기이다.

음식 메뉴는 소박하고 투박하기까지 하지만, 사장님의 넉넉한 인심과 정성이 집밥의 정감 있는 오래 된 맛의 기억을 전하기에 충분하다. 일상의 한식을 푸짐하게 부담없이 즐기고 싶다면?
이번 주 교회예베 후 친구 혹은 가족과 함께 기분 좋게 큰대문을 한번 열어보자!

 


 

큰대문 (Đại Môn)
주소: R3-60 Hung Gia 2, PMH, Dist.7
전화 : 0931432889 (한국인) 0931432189 (베트남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