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April 24,Wednesday

은행대출 증가율, 5년 만에 최저 수준

2018년 14%, 2014년 이후 최저치 기록

작년 베트남 은행권의 신용증가율은 14%로 2014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1월 7일 월요일 베트남 국영은행이 발표한 이 수치는 지난 해 초 목표치인 17%에 훨씬 못 미쳤다.
SBV(베트남 국영은행)의 경제부문 담당자에 따르면, 은행대출은 연초에 급격히 증가했는데, 그것은 주로 제조업과 가공과 같은 우선순위 분야를 목표로 했기 때문이다. 그 결과 상업 및 서비스 부문의 신용은 16%로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으며, 산업 및 건설대출은 12.1%, 농업대출은 8.8% 증가했다.
한편 전반적으로 세계시장에서의 금리 상승에도 불구하고 베트남 국내금리는 안정세를 유지했으며,(베트남 금리는 보통 단기적으로는 6-9%, 중장기적으로는 9-11%다) 부실대출 비율은 지난해 1.99%로, 2016년 2.46%보다 낮아졌다. 참고로 윙티홍(Nguyen Thi Hong) 중앙은행 부행장은 올해 2019년신용증가 목표를 14%로 발표한 바 있다.

1/8 베트남 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