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September 23,Thursday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다낭 무역관 개설

대한민국 무역관3개 이상 개설한 7번째 국가

KOTRA(사장 권평오)가 베트남 중부 최대도시 다낭에 베트남 내 3번째 해외무역관을 개설하고 미개척 중부 시장 진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KOTRA 관계자는 “기존 하노이(북부), 호치민(남부) 무역관과 함께 신남방정책 핵심국가인 베트남 전역에 우리기업 진출 지원 인프라를 촘촘히 갖추게 됐으며, 베트남은 전 세계에서 3개 이상 무역관이 개설된 7번째 국가가 됐다”고 말했다.
베트남 외에 3개 이상 무역관이 설치된 나라는 미국, 중국, 일본, 독일, 러시아, 인도가 있다. 1월21일 열린 개관식에는 권평오 KOTRA 사장,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 부 티엔 록 베트남 상공회의소 회장, 현 득 토우 다낭시 인민위원장 및 정부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개관식에 앞서 중부지역에 진출한 14개사와 간담회를 별도로 갖고 애로사항 및 진출기업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권 사장은 “다낭무역관은 공유오피스 개념을 도입, 우리기업 누구나 편하게 업무와 네트워킹을 할 수 있는 ‘열린무역관’으로 조성했다”고 말했다. 베트남 중부에는 두산중공업, 팬코 등 50여 개의 우리나라 제조기업이 진출해 있다. 아직은 미미한 수준이나베트남 정부의 중부지역 육성 정책, 북부와 남부 지역 대비 낮은 인건비 및 토지가격, 섬유(꽝남/후에), 자동차 부품(다낭/꽝남), IT(다낭), 관광·서비스(다낭·꽝남·후에) 등 넓은 협력 스펙트럼 같은 강점을 보유하고 있어 우리 기업 진출 확대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베트남 정부는 그동안 상대적으로 낙후돼 있던 중부지역 발전을 위해 총 18개의 경제자유구역 중 11개를 집중 배치하고 기업 유치에 몰두하고 있고, 도로, 항만 등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나서고 있으며, 특히 응우엔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지난해 12월 자신의 고향이기도 한 꽝남성에 총 4950ha에 이르는 7개 공업지대 및 4300ha 규모의 하이테크 농업지역, 공항 업그레이드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출라이 자유경제구역(Chu Lai Open Economic Zone) 마스터플랜’을 승인하기도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