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September 23,Thursday

제 2차 북미 정상회담 핵담판 결렬, 서명식 취소

트럼프 “속도 중요치 않아, 기대치 낮춰 장기전 돌입”

지난 27, 28일 하노이에서 개최된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두 번째 정상회담이 서명식이 취소됨으로써 사실상 합의없이 종료되었다. 두 정상은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대북제재 해제라는 핵심카드를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그동안 치열한 담판을 벌여 왔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 두 정상은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단독회담 및 만찬을 함께 했는데, 이는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1차 정상회담 이후 8개월 만의 재회였다.
하지만 다음 날인 28일 오전 9시경 두 정상은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일대일 단독회담, 9시 45분 확대 정상회담 (1시간 30여분간 지연된 후 종료)까지 마치는 등, 총 6차례에 걸쳐 숨가쁜 릴레이 일정을 이어가며 비핵화 실행조치와 상응 조치를 주고받는 빅딜 성사를 시도했으나11시 55분 업무오찬이 취소되면서 실질적으로 합의도출(서명식 취소)에는 실패했다. 이와 관련,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양국정상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매우 훌륭하고 건설적인 만남을 통해 비핵화와 경제주도 구상을 진전시킬 다양한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 양측은 미래에 다시 만날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후 2시간뒤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기자회견에서는 북한의 제재해제 요구가 전면적이었다는 점과, 이에 상응하는 비핵화 조치가 맞지 않아서, 협상 판을 깨지 않고,다음 협상기회를 기약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참고로 이에 앞서 미국의 다수 상하의원들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 정치범 수용소 등 인권문제, 비핵화, CVID 등에 대한 실제적인 약속 없이 제재완화가 이루어 질 것을 우려했으며, 특히 영변 핵시설 폐기 등과 관련해서는 날짜를 명시한 비핵화 로드맵제시,비핵화개념의 재확인, 대량살상무기 동결과 추가 후속조치, 핵관련, 철저한 감시조치 등이 따라야 함을 강조한 바 있다.

2/28 베트남 뉴스, 연합뉴스, 기타 외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