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eptember 26,Saturday

베트남, 국내 최대 해상교량 건설 초읽기

해상운송량을 획기적으로 늘리기 위한 타개책



베트남 최대 해상교량 건설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교통부가 지난 주말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2017년 2월 개통될 5.44km 길이의 이다리는 하이퐁 시와 락후옌 항을 연결한다. 관계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락후옌 항은 깟하이 섬에 건설 중으로, 새 고속도로는 하이퐁과 이곳에서 서쪽으로 110km 떨어진 수도 하노이 사이에 건설 중으로, 이 도로로 인해 새 항구와 수도 사이를 오가는 화물의 이동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윙떵융 베트남 수상은 성명을 통해 “이 다리는 항구와 함께 하이퐁 시뿐만 아니라 베트남 북부지역의 사회경제적 발전에 크게 기여할것”이라고 밝혔다. 교통부 최신 통계자료에 의하면 북부 베트남의 모든 항구에서 수용가능한 화물량은 연 1억 t 이하지만 2020년 까지 그 수요가1억7,600만 t 가까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락후옌 항구는 2020년쯤에는 연 3,500만 t에서 5,000만 t을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2016년에 문을 열 계획인 락후옌 항구는 베트남에서 유럽과 미국으로 직접 이동하는 대형화물선을 처리할 수 있어 베트남 수출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참고로 이번 공사는 일본의 스미토모 미쓰이 건설, 베트남의 트루옹 손 건설, 그리고 토목건축공사 No. 4의 컨소시엄이 해상 다리 및 접근 도로 건설 계약을 수주했다.

2/18 월스트릿저널, 정부 웹사이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