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September 23,Monday

2025년, 베트남 연간 차량판매 100만대 예상

최근 5년간 승용차 판매량, 연 30-40% 증가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베트남의 연간 자동차 판매량이 향후 5년 동안 3배 이상 늘어, 2025년에는 100만대에 이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 대해 산자부측은, “1인당 베트남 국민총생산(GDP)이 증가함에 따라 오토바이에서 자동차로 바꾸려는 사람들의 수요가 늘고 있다. 지난해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2,587불로, 2017년보다 8.3% 증가했으며,최근 5년간 승용차 판매량은 연간 30-40% 상승했다.하지만 자동차 산업의 국산화율은 트럭과버스의 경우 40-55%, 승용차의 경우 7-10%로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국내(1,800여업체)에서 생산되는 부품은 대부분 기술력과 가치가 낮은 단순 부품이어서 매년 필수 자동차 부품을 대량으로 수입해야 한다. 이뿐 아니라 베트남 자동차 생산비는 아세안 국가보다 10-20%나 높다. 이같은 상황에서 베트남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내에서 생산되는 자동차 부품에 대한 특별소비세를 폐지하고, 전기차 생산 및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세제혜택도 검토 중이다.
특히 베트남은 지난해 현지 자동차 제조산업을 촉진하기 위해 자동차 수입을 제한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는데, 그 결과 수입차는 20% 감소했고, 대기업 Vingroup의 계열사인 VinFast는 지난 10월 자동차 모델 두 가지를 선보임으로써 국내 최초로 전자동화 생산라인을 갖춘 차량제조사가 되었다. 참고로 베트남 자동차공업협회(VAMA)에 따르면 지난해 베트남 자동차 소비량은 288,683대로, 2017년보다 6% 증가했으며, 이 중 68%가 승용차였다.

8/17 베트남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