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September 23,Thursday

3사분기 하노이 사무실임대료, 6년 만에 최고치 기록

Sq.m당 21불, 전년대비 4% 인상

3사분기 하노이 사무실임대료가 최근의 공급제한으로 인해 6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동산업체 새빌스(Savills)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3사분기 하노이 사무실 평균 임대료는 sq.m당 21불로, 전년대비 4% 올랐다.

이와 관련, 새빌스(Savills)의 한 간부는, “최근 낮은 A급 사무실의 공실률로 인해 임대료 인상이 불가피했다. 현재 A급 사무실 임대료는 월 3,100만동으로, 전년대비 6% 증가했으며, 올 상반기 A급 사무실 임대료의 68%는 외자기업이 차지했다. 하지만 A급 사무실 공급은 3개의 프로젝트가 추가됨으로써 2021년까지 30%(15만 평방미터)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동산시장의 주식가격 총액은 6개 신규사업에서 A급과 B급을 중심으로 59,000m2의 사무실 공간이 추가됨으로써 전년동기 대비 10%가량 상승했다. 한편 하노이시 서부지역은 5년 만에 A급 건물인 Leadvisors Tower가 들어섰으며, 입주율은 91%다.(신규 사업 추진으로 전년 대비 2%포인트 하락한 수치임)

이밖에 새빌스는 “요즘 들어 창업 등으로 사업체 수가 증가함에 따라 작고 창의적인 사무공간에 대한 수요 또한 증가할 것”이라고 예견하기도 했다. 참고로 하노이에서의 첫 9개월 동안의 신규사업 수는 20,562개로, 전년대비 9% 증가했다.

10/21, 베트남 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