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December 14,Saturday

베트남, 사상 첫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 눈앞에

19일 태국과 0:0 무승부 / 무패행진, G조 선두자리 유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 이 19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 서 펼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 선 G조 5차전에서 오랜 라이벌인 태국과 0-0 으로 비겼다. 박항서호는 이번 경기에서 아 쉽게 태국과 승점 1씩 나눠 가졌지만 3승 2무 (승점 11),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G조 선두 자 리는 굳게 지켰고, 2위 태국(2승 2무 1패·승 점 8)과는 승점 3 차이를 유지했다.(1차전에 서 태국과 비긴 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G조 최강자인 UAE까지 연이어 물리쳤다.) 이와 관련, 관계전문가들은,“두 팀은 지난 9 월 태국에서 치른 경기에서도 0-0 무승부를 거둔 바 있다. 각 조 1위 8개 팀과 각 조 2위 중 에서 성적이 좋은 4개 팀을 합한 12개 팀이 월드컵 최종 예선에 진출하는데, 이런 조시 라면 이변이 없는 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전에 베트남팀이 무난히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베트남 축구 팬들은 경기 시작전부터 열띤 응원전을 폈 다. 특히 호찌민시 윙후에(Nguyen Hue) 보행 자 거리에는 대형 전광판 5개가 설치되어 오 후 5시께부터 팬들이 몰렸으며, 시합이 시작 되기 전부터 차량과 오토바이로 시내 퍼레 이드를 하며 ‘베트남 승리’를 연호했다. 사람 들은 베트남 국기와 함께 태극기가 휘날렸 고 박 감독 사진과 태극기를 넣은 베트남 국 기를 흔드는 이들도 있었다. 시합 후 4만여 관중들은,“베트남 축구팀이 자랑스럽다. 베트남이 태국을 넘어선 것은 박항서 감독 덕분이다. 이제 베트남은 새로 운 수준에 도달했고, G조 1등을 계속 유지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도 들어갈 게 확 실하다”며 감사를 표했다.

11/20 베트남 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