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January 19,Sunday

U-22 박항서호, SEA게임 금메달

“ 인도네시아에 3-0 완승! SEA 게임 60년 역사상최초로 금메달차지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1959년 시작한 SEA 게임 축구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0일 오후 8시(현지시간) 필리핀 마 닐라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SEA 게임 축구 결승전 ‘베트남-인도네시아’ 경기에서 베트남 U-22 대표팀은 인도네시 아에 3-0 완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베트남이 SEA 게임 결승에 오른 것은 지난 2009년 이후 10년 만이다. 박항서 감독은 2017년 10월 베트남 성인 축구대표팀(A대표 팀)과 U-23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뒤 2년여 간 치른 수많은 축구경기에서 한 차례도 다 른 동남아국가 대표팀에게 지지 않고 승리 를 쟁취하며 또 한번의 역사를 써냈다. 이날 경기에서 베트남은 후반전 체력 싸움 을 감안한 영리한 운영으로 무리하게 라인 을 올리지 않고 역습을 노렸으며, 그 결과 전 반 40분 프리킥 상황에서 도안반하우(Doan Van Hau)가 헤더로 인도네시아 골망을 갈랐 다. 이어 후반 14분에는 베트남 주장 도훙중 (Do Hung Dung)이 추가골을 뽑아냈고, 후반 28분에도 도안반하우의 승부를 가르는 쐐기 골을 작렬했다. 한편 이날 우승이 확정되자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베트남 전역 이 축제의 도가니가 되었다. 당일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정말 기적같은 일이 있어났 다. 박 항서 감독과 대표팀이 60년 국민의 숙 원을 달성했다”며 환호했다.

12/10 베트남 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