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November 25,Wednesday

베트남, 맥주 값 세계최저 체코는 3위, 불가리아 8위

세계에서 맥주값이 가장 싼 곳은 베트남이며, 유럽에서는 체코와 불가리아인 것으로 각각 나타났다.

유엔의 마약 범죄 사무국(UNODC) 최신자료에 의하면 맥주 500cc의 가격은 베트남이 59센트로 가장 낮고, 이란은 7불 24센트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유럽에서 맥주 500cc 한잔이 가장 싼 곳은 체코가 70센트, 불가리아는 77센트로 1∼2위에 올랐지만, 세계 순위에서는 3위, 8위로 각각 집계됐다. 한편 포도주 한 병은 몰도바가 2.97불로 가장 쌌고, 사우디아라비아는 99.99불로 가장 비쌌으며, 말보로 담배 한 갑의 가격은 파키스탄에서 1.02불로 가장 낮았지만, 오스트리아에서는 16.23불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파키스탄은 코카콜라 가격이 가장 저렴해 병당 33센트에 불과했으나 같은 제품이 스위스에서는 4.43불로 가장 높았고, 카푸치노 커피 한잔은 에티오피아에서 64센트지만 덴마크는 5.95불에 달했다.

참고로 헤로인과 필로폰은 동남아 국가에서는 쌌지만, 미국과 호주에서는 가장 싼 값의 수백 배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4/1, MK증권, 글로벌포스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