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eptember 25,Friday

2019 아시안게임,예산문제로 ‘갑론을박’

3-1
오는 2019년 아시안게임 유치한 베트남이 과도한 예산 소요를 우려하는 내부 여론에 진통을 거듭하고 있다. 특히 일각에서는 어려운 경제여건과 인프라 부족을 감안해 대회유치 자체를 철회해야 한다는 목소리마저 제기되는 등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윙떵융 총리는 이 같은 상황에서 아시안게임의 세부 이행계획을 만들어 다음 주까지 제출하라고 황뚜언안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지시했다. 융 총리는 “향후 시행 가능한 세부계획이 나와야 승인 절차를 거쳐 행사를 치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국회 관련 상임위원회 역시 지난달 25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불러 행사개최에 필요한 예산을 충분히 확보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대회를 유치한 베트남에서는 경제부처를 중심으로 대회 개최에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는 데 비해 실제 기대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회의론이 잇따라 제기됐다. 특히 최근에는 아시안게임의 실제 비용이 유치경쟁 당시 문화체육관광부가 제시한 소요예산 추정치 1억5천만불의 약 2배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논란이 한층 가열되고 있다.

4/2, 베트남뉴스, 탄닝, 연합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