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September 28,Tuesday

베트남, 코로나19 지역감염 88일만에 다시 발생

호찌민시 영어강사, 베트남항공 승무원에 의해 감염 추정…승무원, 자가격리 규정 위반

3개월간 코로나19 지역감염 ‘제로’였던 베트남이 뚫렸다.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진자가 발생해 ‘긴급회의’에 들어갔다.
현지미디어 투이 체 30일자에 따르면 확진자는 호찌민에 거주 중인 남성 승무원인 1342번 확진자에게서 옮았다. 신규 확진자는 1347번으로 11월 15일 일본에서 호찌민행 비행기에서 근무한 1342번 승무원과 관계가 깊다. 보건부는 격리 중인 1342번에 대해 확진 판정을 내렸다. 또한 어머니에 이어 친구 1347번도 확진을 판정했다.
응웬탄롱(Nguyễn Thanh Long) 보건부 장관은 직접 유관기관과 긴급회의를 주최하였다. 호찌민시 보건국과 직통으로 연결하여 전염병 방역 및 예방 등에 대해 지시하였다. 회의를 따르면 1342번 확진자는 11월 14일부터 18일까지 베트남항공 관할 격리시설에서 타 비행편에서 근무한 승무원인 1325번 확진자와 접촉하였다. 2차례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은 1342번 확진자는 본인 거주지인 떤빈군 제2픙 박상길 50번으로 자가격리 전환되었다. 자가격리 도중, 총 3명과 대면 접촉했다. 어머니와 친구 2명(1남, 1여). 그 중 남성 친구(1988년성, 호찌민시 6군 제3픙 거주자)와 같은 집에 함께 살았다.
11월 28일, 당사자는 3차 검사에서 확진판정을 받았다. 즉시, 대면접촉을 한 3명에 대해 발로 격리조치 및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였다. 그 중 남성친구가 확진판정을 받았다(1347번).
역학조사에 따르면, 1347번 확진자는 11월 18일부터 25일까지 KEY English 떤빈군, 제12픙, 응웬 바투옌(Nguyễn Bá Tuyển) 59번지 지점 및 10군 몇몇 지점에서 영어강사로 근무하고 카페 및 노래방도 방문하였다.
초기 조사결과 근접접촉자(F1)는 38명(이미 격리조치 및 검사함), 근접접촉자의 접촉자(F2)는 154명(떤빈 62명 및 10군 92명)이다.
호찌민시 보건국에 따르면 아직도 역학조사 중이다. 확진자 관련자는 즉시 격리 및 코로나 검사 중이라고 전했다. 긴급회의에서 보건부장은 호찌민시 보건국장에게 F1와 F2에 대한 즉각
격리 조치 및 검사 실시를 지시하였다. 아세안익스프레스 2020/12/0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