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December 2,Thursday

베트남, 7월 1일부터 갈 수 있다

올여름 베트남 여행길은 열리나… ‘백신여권’ 외국인 입국 허용 예정

베트남이 오는 7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 관광객의 입국 허용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VN익스프레스 등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응우옌 흐우 토 베트남관광협회 회장은 지난 3일 “심각한 타격을 입은 관광
산업 회복을 위해 7월부터 해외 관광객을 맞이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인바운드 관광 회사의 95%가 운영을 중단했다”라면서 “관광산업 회생을 위해 해외 시장 개방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인접국인 태국과 싱가포르는 7월 1일부터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국경을 개방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부 테 빈 베트남관광협회 부회장도 “해외 시장 개방은 코로나19 발생 우려로 국민의 반대에 부딪히는 등 어려움을 겪을 수 있지만, 백신 여권을 인정하는 다른 국가들에 뒤처져서는 안된다”며 국경 통제 완화를 시사했다.
백신 여권은 백신 접종 증명서로, 유럽연합(EU)과 이스라엘을 비롯한 일부 국가에서 적극적으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백신여권의 도입 여부를 논의 중에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지난해 베트남을 찾은 관광객은 383만명으로 전년 대비 약 79% 감소했다.
에너지경제뉴스 2021/03/0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