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eptember 19,Saturday

베트남 축구 AFC컵 승부조작 적발

비사이(Vissai) 닌빈 선수 10명이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들은 지난달 18일 가진 켈란탄(말레이시아)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컵 조별리그 G조 경기 승부조작에 가담하는 대가로 8억동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당국의 설명에 의하면 당시 조 1위인 닌빈은 최하위 켈란탄을 맞아 전반전을 1-2로 뒤졌으나, 후반전 두 골을 넣으면서 역전승했다. 게다가 베트남 1부리그인 V-리그에서도 승부조작 혐의가 불거지고 있어 이에 대한 파장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이에 대해 관계전문가들은, “클럽 대항전인 AFC컵까지 승부조작을 시도했다는 것은 결코 가벼운 문제가 아니다.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에서의 시도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AFC는 12일 성명을 통해 승부조작 사태에 깊은 우려와 함께 베트남축구협회(VFF)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4/13, 베트남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