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April 15,Thursday

GS에너지, 베트남서 한국 기업 ‘최초’ 초대형 LPG 발전소 사업자 선정

GS에너지는 우리나라 기업 최초로 베트남 LPG발전소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2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베트남은
현재 빠른 경제성장을 보이며 전력 수요가 급증하며 전력난이 심화하고 있다. 특히 베트남 정부가 환경오염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석탄발전에서 LPG발전으로 변경하는 연료전환을 추진 중이다.
앞서 GS에너지는 2019년 11월 베트남 최대 자산운용사인
비나캐피탈(VinaCapital)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베트남 남부 지역
롱안(long An)에 3GW규모의 초대형 LPG복합화력발전소를
세워 운영하는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에 베트남 정부 당국으로부터 사업자로 선정됨에 따라 결실을 보고 글로벌 에너지
사업 역량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고 GS어네지는 설명했다.
생산되는 전력은 베트남전력공사(EVN)와 전력구매계약(PPA, Power Purchase Agreement)을 맺어 판매한다. GS에너지는 발전연료인 LNG를 자체 도입하고 저장, 기화 설비까지 함께 운영함으로써 LNG밸류체인을 구축하는 이른바 ‘가스 투 파워’(Gas To Power)프러젝트로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하용수 GS에너지 사장은 ‘이번 사업자 선정에 정부의 적극적인 외교 지원도 큰 역할을 했다’며 에노지전환 과정에서 가교역할을 하게 될 LNG발전 분야로 해외에 진출한 만큼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대한민국과 GS에너지의 수준을 보여주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아세안데일리뉴스 2021/03/2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