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June 19,Saturday

베트남-미국간 새 해운 직항로 개설… 바리아붕따우-캘리포니아

까이멥티바이항 – 롱비치항

베트남과 미국 서부를 잇는 컨테이너선 새 직항로가 개설돼
첫 선박 운항이 곧 시작된다.
해운당국에 따르면, 스위스 물류회사 메디테라니언해운(Mediterranean Shipping Company) 소속 컨테이너선이 남부 바리아붕따우성(Ba Ria-Vung Tau) 까이멥-티바이항(Cai Mep-Thi Vai)에서 미국 캘리포니아항을 최종 목적지로 13일 입항했다.
까이멥-티바이항 SP-SSA 국제터미널(SSIT)과 새롭게 계약한 해운사 센토사(Sentosa)가 운영하는 컨테이너선 MP더벨리칙(MP THE BELICHICK)이 13일 항구에 입항한 후 출항을 위해
현재 컨테이너를 선적하고 있다.
이 선박은 싱가포르항에서 출발해 태국 램차방시(Laem Chabang)와 바리아붕따우성 까이멥-티바이항을 거쳐 미국 캘리포니아 롱비치항(Long Beach)에서 하역한 후 다시 중국 상하이, 닝보(宁波), 샤먼항(廈門)을 거쳐 싱가포르로 돌아갈 예정이다.
SSIT 관계자는 “미국 정부의 대규모 경기부양책으로 소비가
살아나자 수출이 급증하고 있다”며 “특히 코로나19 이후 미국인들은 온라인쇼핑으로 베트남 제품 소비를 늘리고 있다”고 이번 첫 출항을 축하했다.
이번 입항에 앞서 지난달말 SSIT는 역대 최대 규모인 1만5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이 입항한 적 있다. 이 선박은
세계적 해운사 MSC 소속 MSC오리가(MSC Auriga)로 미국으로 직항했다.
관세총국에 따르면, 1분기 베트남의 대미 수출액은 전년동기대비 39.3% 증가한 223억달러에 달했다. 주요 수출품은 기계·장비(43억6000만달러), 의류(35억1000만), 전자제품(28억5000만), 휴대전화·부품(24억8000만), 목재·목제품(22억9000만) 등이다.
베한타임즈 2021/04/1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