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January 18,Tuesday

베트남,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후 3명 사망

– 사망자 모두 아나필락시스 반응

– 백신 품질 혹은 접종과정 실수와 관련성 없음

베트남은 지난 10월부터 12~17세 청소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3명의 학생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Vnexpress지가 30일 보도했다.

보건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후 사망한 청소년은 남부 빈픅성(Binh Phuoc)의 12세 중학생과 북부 박장성(Bac Giang)에서 16세 고등학생 2명 등 총 3명이다.

보건부는 이들 모두 아나필락시스 반응을 보인 뒤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돼 사망했으며, 현재 중학생은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전문위원들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머지 2명의 고등학생 사망 원인은 백신접종 후 4등급 아나필락시스 쇼크 뒤 사망으로 전문위원들이 공식 확인했으며, 백신의 품질이나 백신접종 과정에서 비롯된 실수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부에 따르면 청소년 백신접종은 11월28일 현재 전국 63개 성·시 가운데 하노이, 호치민, 다낭 등 34개 성·시에서 진행되고 있다. 지금까지 280만명(접종률 31%)의 청소년이 1차접종을 완료했고, 이중 68만4000여명은 2차접종(7.5%)을 마쳤다. 이중 1만573명(0.3%)이 가벼운 이상증세를 호소했으며 중증이상반응을 보인 경우는 4건이었다.

청소년 접종에는 전부 화이자 백신이 사용되고 있다. 18세이상 성인인구 가운데 화이자 백신 접종은 1720만회 이상 이뤄졌는데, 이중 60건의 중증이상반응(대부분 2등급 아나필락시스)이 보고됐다. 정부는 900만명의 청소년이 코로나19 예방접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편 보건부는 화이자 백신 296만여회분의 유통기한을 현행 6개월에서 9개월로 연장하는 것을 허용했다.

Vnexpress 2021.11.3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