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January 18,Tuesday

3분기 베트남 스마트폰 판매량 급감 속, 삼성 선방

– 3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전년대비 28%줄어

-삼성 점유율만 13%증가, 전체 시장 점유율 49%

코로나19 봉쇄조치 영향으로 3분기 베트남시장의 스마트폰 판매량이 급감했지만 그러나 이런 와중에 삼성전자는 점유율을 끌어올리며 나름 선방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라고 인사이드비나지가 12월 1일 보도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Counterpoint) 보고서에 따르면 3분기 전체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28% 감소했다. 보고서는 그러나 구체적인 수치를 공개하지 않고 점유율만 공개했다.

판매량은 7월까지는 나름 선방했지만 8월부터 감소하기 시작해 9월 최저치를 찍었다. 코로나19 봉쇄조치 영향으로 지난 7월부터 전국 스마트폰 매장의 약 70%가 문을 닫았다. 반면 이 기간 온라인 판매 비중은 17.5%로 2분기보다 5.9%p 증가했다.

3분기 전자제품 유통체인 셀폰S(CellphoneS)의 매출은 30% 감소했고, 이동비엣(Di Dong Viet)은 이 기간동안 아예 식품유통으로 전환해 버텼다.

이런 와중에 3분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시장 점유율은 49%로 전년동기대비 13%p 상승했는데, 이 수치는 베트남에서 역대 최고 수준이다. 삼성의 판매량은 갤럭시 A12, A03s, A22 등 보급형인 A시리즈가 주도하며 전체 판매량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의 점유율 상승만큼 나머지 업체 대부분은 점유율이 하락했다.

중국 오포는 19%로 1%p 하락했으며, 샤오미는 13%로 4%p 하락했다. 이어 비보(8%), 리얼미(Realme, 4%) 등 순이다.

통신사들이 5G 서비스를 확대함에 따라 3분기 5G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체 매출의 20%를 차지했다. 또한 지난달부터 시범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만큼 앞으로 5G폰 판매량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인사이드비나 2021.12.0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