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January 18,Tuesday

베트남 하노이서 국민훈장 동백장·대통령 표창 동시 수훈 ‘겹경사’

베트남 하노이에서 처음으로 국민훈장 동백장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의장(문재인 대통령) 표창이 동시에 수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창궐한 베트남에서 해외 동포(교민)들을 꾸준히 지원해 온 윤상호 전(前) 하노이 한인회장이 국민훈장 동백장을, 임성준 민주평통 하노이지회 부회장이 의장(문재인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은 윤 전회장이 하노이 교민사회에서 본격적인 봉사를 시작한 것은 2014년부터다. 2014~2017년 하노이 한인회 수석부회장을 맡아 교민 장례지원과 재난·상조를 챙긴 윤 전 회장은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하노이 한인회장을 맡았다. 윤 전 회장은 재임 당시 베트남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한 2020년 코로나19로 시설에 격리된 교민과 베트남인들에게 생필품을 지원하며 민간차원에서 양국 관계에도 크게 기여했다. 코로나19로 생활고에 빠진 일부 교민들에게 생필품을 지원하며 재기도 도왔다.
윤 전 회장은 11일 “국민훈장 동백장의 영광도 교민사회에서 봉사를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시고 도와주신 많은 분들 덕분에 만들어진 것”이라며 “앞으로 동백처럼 푸르게, 더 뜻 깊은 삶을 살아가라는 의미로 받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동포사회에서 평화통일을 위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기 위한 활동을 꾸준히 이어온 임성준 민주평통 자문위원(하노이 지회 부회장)도 의장(문재인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지난 19기 민주평통 하노이 지회 간사를 맡았던 임 자문위원은 현재 20기 민주평통 하노이 지회 공공외교 위원장도 맡고 있다. 임 부회장은 “무척 과분한 상이지만 큰 영광”이라며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위해 더욱 열심히 힘쓰라는 격려의 뜻으로 받아들인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코로나19 사태로 한국과 베트남 간 왕래가 어려워진 탓에 윤 전회장과 임 부회장의 수훈식은 지난 5일 베트남 하노이 주베트남 한국대사관에서 열렸다.
국민훈장은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분야에서 공을 세워 국민 복지향상과 국가발전에 기여한 인물에게 수여하는 훈장으로, 윤 전 회장이 받은 동백장은 국민훈장 3등급에 해당한다. 민주평통 의장 표창은 해외를 포함한 지역 사회에서 평화통일 활동으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어 가는데 기여한 공이 큰 인물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의장인 문재인 대통령이 수여한다.

아시아투데이 2021.01.1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