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May 21,Saturday

베트남서 화이자 백신 맞은 청소년 또 숨져

베트남에서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청소년이 또 숨졌다고 Vnexpress지가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부 푸토성에 거주하는 중학교 졸업반 여학생이 나흘전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뒤 다음날 오전 숨졌다.

여중생은 지난달 3일 첫번째 접종을 마친 뒤 현기증과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회복했다.

최근 여중생의 모친은 2차 접종을 앞두고 딸이 겪었던 부작용 때문에 접종을 꺼려했다.

그러나 결국 의료진은 백신을 맞혔고 20분 후에 여중생은 가슴 통증과 현기증 외에도 호흡 곤란 및 경련을 일으켰다.

이에 의료진은 현장에서 응급 치료를 한 뒤 병원으로 옮겼으나 여중생은 각혈하면서 혼수상태에 빠진 뒤 결국 숨졌다.

푸토성 당국은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사망 원인을 밝히지 않았다.

베트남은 12∼17세 청소년들이 화이자 백신을 맞은 뒤 숨지는 사례가 계속 나오고 있다.

지난해 11월과 12월에 해당 연령대의 청소년 4명이 사망했고 이달초에는 23세 여성이 숨졌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베트남은 지난 10일 기준으로 청소년 790만명이 1차 접종을 마쳤고 590만명이 두차례 접종을 모두 마쳤다.

베트남 중앙정부는 각 시와 지방성에 이달말까지 12∼17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두차례 백신 접종을 완료하라고 전날 지시했다.

보건부는 이와 함께 조만간 접종 대상을 5∼11세로 확대할 방침이다.

그러나 정확한 접종 개시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

Vnexpress 2022.01.2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