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December 3,Saturday

인천공항 입국절차 대폭 간소화, Q-Code system 운영 시작

– 21일부터 시행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다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오는 21일부터 백신접종 완료자의 인천공항 입국절차가 대폭 간소화되고 입국시 격리도 해제돼 입국편의가 한층 개선된다고 17일 인사이드비나지가 보도했다.

대한민국 질병관리청은 오는 21일부터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모든 노선의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Q-Code)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이에따라 입국자는 입국전에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 홈페이지에서 개인정보와 유전자증폭(PCR)검사 음성확인서(출발일기준 48시간이내 검사후 발급), 예방접종증명서, 건강상태 질문서 등 검역정보를 사전에 입력하고 증명서를 첨부할 수 있다.

사전입력이 완료되면 큐알(QR)코드가 발급되며 이를 인쇄하거나 휴대전화 사진으로 제시하면 QR 코드만으로 검역심사가 완료돼 입국절차에 걸리는 시간이 크게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질병청은 앞선 시범운영에서 검역시간이 절반으로 단축되는 성과를 확인해 이를 접종완료자의 격리면제 구분에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오는 21일부터 2차접종후(얀센은 1회) 14~180일, 3차접종자 등 접종완료자에게 격리를 면제하는데 이때 접종이력은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과 자동연계된다. 다만 자동연계대상자도 사전입력시스템을 통한 검역정보는 별도로 입력해야 한다.

해외에서 예방접종을 완료했으나 국내 보건소에 접종이력을 등록한 적 없는 입국자는 오는 4월1일부터 사전입력시스템에 직접 접종이력을 입력하고 증명서를 첨부하면 격리면제 대상자가 된다.

접종완료 입국자의 자가격리 면제는 소급적용된다. 21일이전 입국한 국내 접종자는 격리기간이 남아 있어도 21일에 격리가 해제되는 것이다.

질병관리청은 인천국제공항 외에도 앞으로 지방공항 등의 개항일정에 맞춰 단계적으로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 적용을 확대해 입국편의를 높일 방침이다.

인사이드비나 2022.03.16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