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December 3,Saturday

코로나 확산 중국, 최대 경제도시 상하이 봉쇄 결정

-중국 경제 부담 커져, 서비스업 실질 타격 맞을 전망

– 5.5% 경제 성장목표 달성 어려워 졌다

 

중국 최대 경제도시인 상하이시가 28일부터 8일간 도시를 동서로 절반씩 나눠 차례로 봉쇄한다. 황푸강을 기준으로 동쪽인 푸둥 지역이 이날부터 먼저 4일간 봉쇄에 들어갔고, 서쪽인 푸시 지역이 나머지 4일간 봉쇄된다고 연합뉴스가 28일 보도했다.

의료 등 핵심 공공 서비스와 택배, 식료품 공급 등 필수 업종 종사자를 제외한 전 주민들은 원칙적으로 집 안에만 머무른 채 단지별로 진행되는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받아야 해서 대부분의 경제 활동이 멈춰 섰다.

상하이는 중국의 금융·무역 중심지다. ‘중국판 월스트리트’로 불리는 상하이 푸둥 루자쭈이 금융가에는 증권거래소와 더불어 은행·증권사·자산운용사 등 각종 금융기관의 본부가 몰려있다. 또 상하이의 양산항은 중국 최대 규모의 수출입 항구다.

아울러 중국 동부 연안의 경제 발전 지대인 창장삼각주의 핵심 도시인 상하이는 반도체, 인공지능(AI), 바이오, 자동차 등 핵심 산업 역시 두루 발전한 곳이다. 작년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에서 상하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3.8%였다.

일부 전문가들은 상하이를 포함한 중국의 거의 전역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대유행이 본격화할 조짐을 보여 중국이 최근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제시한 5.5%가량의 경제성장률 목표를 달성하는 데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캐스터 팡 야마이치 수석 리서치 부문장은 블룸버그 통신에 “투자자들은 코로나19 추가 확산과 강경한 대응 조처로 인한 경제 성장 압력에 조심스러워하고 있다”며 “올해 이미 출발이 취약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상하이의 부분적 봉쇄와 다른 지역으로의 봉쇄 확대 가능성은 중국이 올해 5.5%의 성장 목표를 달성하는 것을 더욱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진단했다.

상하이의 한 금융사 대표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상하이의 봉쇄가 얼마나 길어질지가 관건이겠지만 이미 올해 5.5% 성장 달성은 어려운 상황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순환식 봉쇄의 여파는 즉각 나타났다.

인민일보 계열 인터넷 매체인 관찰자망은 소식통을 인용해 상하이 푸둥신구 린강지구에 있는 테슬라 공장이 이날부터 4일간 가동을 중단한다고 전했다.

다만 봉쇄에 따른 경제 충격이 제조업보다는 서비스업에 더 크게 미칠 것이라는 견해가 많다.

중국 당국은 특정 지역을 봉쇄하더라도 특정 중요 산업의 경우 임직원들이 공장 안에서 합숙하거나 지정된 숙소와 공장만을 오가는 ‘방역 버블’ 방식으로 운영을 하도록 허용해 왔다.

실제로 중국이 전략적으로 육성하는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사인 SMIC(中芯國際·중신궈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상하이공장이 정상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상하이 양산항 역시 필수 인력을 중심으로 정상 가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제조업과 달리 서비스업은 봉쇄 기간의 손해를 만회하기 어렵고 소비 위축은 봉쇄 이후까지 장기간 이어진다는 점에서 타격이 크다.

블룸버그는 “전문가들은 상하이의 산업 부분이 대체로 혼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지만 봉쇄는 소비 지출에 기대는 사업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달 들어 중국의 31개 성급 행정구역 가운데 이미 28개 행정구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 중인 가운데 중국 전역에서 소비 위축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안 그래도 중국의 3대 경제성장 엔진 중 가장 중요한 것으로 평가되는 소비는 2020년 우한 사태 이후 장기간 본 궤도로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

최근 동방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와 코로나19 확산 탓에 광저우에서 상하이로 오는 편도 항공권 가격이 사상 최저 수준인 100위안(약 1만9천원) 밑으로 떨어져 중국 인터넷에서 큰 화제가 됐는데 이는 여행 등 서비스 업계에 부는 한파를 반영하는 것이다.

당국의 규제 일부 완화에도 경기 안정의 관건인 부동산 시장 침체가 계속되고 우크라이나 전쟁 등 대외 불확실성까지 커진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세까지 심각해지면서 시장에서는 당국이 추가 금리 인하에 나서는 등 보다 적극적 경기 부양 카드를 쓸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중국 정부는 지난 16일 시진핑 국가주석의 ‘경제 책사’인 류허 부총리를 앞세워 올해 1분기 경제를 확실히 진작하겠다면서 ‘능동적 통화정책’ 펴나가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래리 후 맥쿼리증권 중국 담당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정책 결정자들이 올해 약 5.5%의 경제성장률 목표를 달성하려면 앞으로 몇 달 안에 경기 부양을 강화할 수밖에 없다”며 내달 중국이 정책 금리를 인하하고 사회간접자본 및 부동산 부분 지원을 늘릴 것으로 예상했다.

연합뉴스 2022.03.2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