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May 20,Friday

빈선정유화학, 유가급등에 1분기 실적 목표 초과달성

베트남석유가스그룹(PetroVietnam)의 자회사 빈선 정유화학(Bình Sơn Refining and Petrochemical JSC, 증권코드 BSR)이 국제유가 급등으로 1분기 실적이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고 5일 인사이드비나지가 보도했다.

BSR이 오는 22일 정기주총을 앞두고 발표한 1분기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매출은 35조4710억동(15억5250만달러)으로 연간목표의 39%를 달성했으며, 세후이익은 2조290억동(8880만달러)으로 연간목표를 45% 초과달성했다.

당초 BSR은 올해 실적목표를 국제유가 배럴당 60달러 기준으로 매출 및 이익이 전년대비 각각 9.5%, 79% 감소한 91조4115억동(40억90만달러), 1조4010억동(6130만달러)으로 설정했다.

그러나 1분기 브렌트유가 배럴당 140달러까지 치솟는 등 국제유가 상승세에 힘입어 매출 및 세후이익이 기대치를 크게 상회한 것이다.

BSR의 1분기 석유제품 판매량은 분기 계획의 99.7%를 달성했고, 매출은 연간계획의 39%, 분기 계획의 1470%를 달성했다. 또한 세후이익은 연간 계획의 145%, 분기 계획의 491.5%를 달성했다.

BSR 이사회는 지난해 이익분에 대해 3%의 주식배당(구주 100주당 3주)을 실시하기로 했다. 올해 배당금 지급 계획은 확정되지 않았다.

한편 BSR은 지난 2년간 10%가 적용되던 휘발유 수입관세가 올해부터 다시 8%로 낮아짐에 따라 수입경쟁이 심해지고, 유로5 배출가스 기준 적용으로 정유사업의 수익성이 크게 악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따라 중부 꽝응아이성(Quang Ngai) 융꿧정유공장(Dung Quat) 확장 계획이 불필요할 것으로 판단, 정부에 재검토를 요청했다.

인사이드비나 2022.04.0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