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May 26,Thursday

베트남, 우크라이나 전쟁 즉각 휴전과 대화 촉구

베트남 정부가 최근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 즉각적인 휴전과 대화를 통한 평화적인 해결을 재차 촉구했다고 Vnexpress지가 8일 보도했다.

당 호앙 지앙(Dang Hoang Giang) 유엔주재 베트남대사는 러시아의 유엔인권이사국 회원유지여부로 소집된 유엔 긴급특별총회에서 “베트남은 유엔헌장에 따라 모든 국가는 주권과 영토의 완전성 등 모든 권리가 존중돼야 한다는 일관된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며 “전쟁이 장기화되면 국제적 혼란을 배가할 수 있기에 당사국들은 무력이 아닌, 국제법을 바탕으로 한 긴장 완화와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한시라도 빨리 평화적인 해법을 찾길 촉구한다”고 베트남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지앙 대사는 “베트남은 인도주의적 관점, 국제법, 인권법 등에 따라 어떤 형태로든 민간인 공격에 반대하며, 이같은 관점에서 최근 우크라이나 부차에서 발생한 민간인 학살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러시아군의 범죄행위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한편 지난 7일 재개된 긴급특별총회에서 안건에 부쳐졌던 러시아의 인권이사회 이사국 자격정지 결의안은 찬성 93표, 반대 24표, 기권 58표로 채택됐다. 이로써 러시아는 2011년 리비아에 이어 인권이사회에서 두번째로 퇴출된 국가로 기록됐으며,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는 최초 퇴출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이날 표결에서 베트남은 친러 국가들과 함께 반대표를 행사했다.

Vnexpress 2022.04.0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