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May 27,Friday

“플랫폼기업 판매자 세금 원천징수, 경쟁저해/세금중복 유발”

베트남상공회의소(VCCI)가 전자상거래 플랫폼 기업들이 입점업체의 세금을 원천징수해 대납하도록 의무화한 규정이 전자상거래 기업간 경쟁환경을 저해하고 세금중복을 유발할 수 있다며 관련 법률 재개정을 정부에 건의했다고 12일 인사이드비나지가 보도했다.

2020년 개정 국세관리법 시행규칙(126/2020/ND-CP)에 따르면, 전자상거래기업은 입점업체의 세금을 원천징수해 세무당국에 대납하는 것을 의무화했다. 이와 관련 2021년 재정부는 시행령 ‘통사 제40호(40/2021/TT-BTC)’ 공표를 통해 전자상거래 플랫폼 기업들에 입점업체의 직접세 공제를 규정했으나, 이후 민법을 일부 받아들여 입점업체가 동의한 경우에 한해 이를 대신해 세금을 대납할 수 있는 방향으로 법률을 일부 개정했다.

이에대해 VCCI는 “전자상거래기업의 입점업체 세금 대납의무화는 소득세 규정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이 법률의 근거와 대납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문제의 책임소재를 가리기 위한 명확한 기준 마련을 세무당국에 요청했다.

구체적으로 개정안에서는 ▲세금환급 절차상 문제 ▲온·오프라인 입점업체별 세금중복 문제 ▲국내외 플랫폼 기업간 법률의 차등적용으로 발생할 수 있는 경쟁 환경 저해 등의 문제가 지적됐다.

이 밖에도 VCCI는 2020년 온라인채널이나 소셜네트워크(SNS)로 상품을 구매했다는 사람이 57%에 달한다는 한 설문조사를 인용해 “SNS 채널을 통한 소비자들의 온라인쇼핑은 티키(Tiki), 쇼피(Shopee), 라자다(Lazada), 센도(Sendo) 등의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해 쇼핑하는 것과 동일한 과정임에도 SNS 채널에 대한 세금부과 규정은 전무하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인사이드비나 2022.04.1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