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May 21,Saturday

호찌민시 1분기 평균 근로소득 전국 최고 기록

-지난 분기대비 36% 소득 상승

베트남의 코로나19 방역조치 완화에 따라 근로자들의 근로소득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으며, 1인당 평균소득이 가장 높은 곳은 호찌민시로 조사됐다고 Vnexpress지가 4월 13일 보도했다.

13일 통계총국(GSO)이 발표한 ‘2022년 1분기 노동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월평균 근로소득은 640만동으로 전분기대비 100만동, 전년동기대비 11만동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성별로는 남성의 월평균 근로소득이 730만동으로 여성의 540만동보다 약 1.4배 높았으며, 도시지역이 790만동, 농촌지역 550만동(240달러), 도농간 소득격차는 240만동으로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나았다.

업종별로 서비스업이 가장 높은 750만동으로 20.5% 늘었고, 건설·산업부문은 730만동으로 22.6% 증가했다. 반면 농림어업은 370만동에 불과했고 증가폭도 8.8%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전국 6개 주요 경제권역 가운데 호찌민시가 위치한 남부권역은 전분기대비 36.8% 증가한 830만동으로 가장 소득이 높은 지역이었다. 특히 호찌민시는 전분기대비 240만동(36.5%) 증가한 890만동으로 전국에서 근로소득이 가장 높았다. 이어 빈즈엉성(Binh Duong)은 54% 증가한 860만동, 동나이성(Dong Nai) 32.9% 증가한 850만동 순이었다.

코로나19 4차유행이 정점이었던 지난해 3분기 근로소득은 520만동(227달러)까지 추락했으나, 4분기부터 방역조치가 완화되고 경제회복이 본격화되면서 근로소득과 삶의 질도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한편 1분기 호찌민시 실업률은 4.18%로 전분기대비 4.07%p 감소했다.

Vnexpress 2022.04.1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