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May 26,Thursday

김해공항 5월부터 “다낭 포함, 일본·동남아 5개 노선 운항 개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와 단계적 일상 회복에 따라 다음 달부터 김해공항 국제선 운항 노선도 확대된다고 연합뉴스가 17일 보도했다.

이날 부산시 발표에 따르면 김해국제공항은 현재 부산∼칭다오(주 1회), 사이판(주 4회), 괌(주 4회) 노선이 운영 중이다.

국토교통부는 질병관리청과 협의해 5월부터 김해공항 국제선 5개 노선(후쿠오카, 세부, 다낭, 방콕, 싱가포르) 추가 운항계획을 승인했다.

김해공항 추가 운항 노선은 부산∼후쿠오카(주 2회), 세부(주 2회), 다낭(주 4회), 방콕(주 4회), 싱가포르(주 2회) 등이다.

이에 따라 5월부터 김해공항 국제선 운항편이 총 8개 노선으로 늘어나게 된다.

추가로 승인된 노선의 운항스케줄은 항공사별로 준비 단계를 거쳐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앞서 국토부는 인천공항과 지방 공항 국제선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에 따라 올 연말까지 국제선 운항편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 50%까지 회복한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부산시는 “질병관리청은 그동안 지방 공항 국제선은 내국인 백신접종 완료자로 탑승객을 제한하였으나, 5월부터 백신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모든 내국인 탑승이 가능하도록 결정했다”며 “이에 따라 가족 단위 관광객이 선호하는 항공편의 탑승률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송광행 부산시 신공항추진본부장은 “향후 국제선이 단계적으로 늘어날 경우를 대비해 한국공항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입국자 처리를 위한 검역 지원시스템이 차질 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일본, 동남아 등 기존 김해공항 운항편의 조속한 재개를 정부에 건의하고 김해국제공항 완전 정상화를 가장 먼저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2022.04.17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