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September 28,Wednesday

세계은행 ‘거시경제 평가보고서’ 베트남경제 회복세 공고해져.

세계은행이 1분기 경제성장률을 토대로 베트남의 경제회복세가 공고해졌다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2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세계은행(WB)은 최근 내놓은 ‘베트남 거시경제 평가보고서’에서 1분기 수출중심의 제조업과 서비스 부문이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베트남의 1분기 경제성장률은 5.03%(통계총국 잠정치)로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아직 2%p 낮은 수준이지만 산업 전부문에서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는 점에서 선방했다는 것이다.

부문별로는 산업건설과 서비스 부문이 각각 6.4%, 4.6% 성장하며 1분기 경제성장률에 4.3%p 기여했다. 산업건설의 성장률은 주로 제조업의 강력한 대외수요 증가에 따른 것이다.

서비스부문 실적은 업종별로 명암이 엇갈렸다. 지난 2년간 탄력적인 모습을 보였던 금융•은행•보험•IT 등은 높은 성장률을 유지한 반면, 숙박•요식업 부문은 뒷걸음질(-1.8%) 치면서 코로나19 수준을 밑돌았다.

3월 산업생산지수는 전년동기대비 8.5% 증가하며 코로나19 이전기간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고, 전월 4.1%였던 소매판매 증가율은 9.4%로 코로나19 이후 두번째로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며 회복세가 가속화되고 있다. 소매판매 증가는 코로나19 방역조치 완화 및 경제활동 재개에 따라 소비심리가 개선되며 상품판매가 10.7% 증가한데 힘입은 것이다.

3월 무역수지는 14억달러 흑자를 기록했고,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경제의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FDI(외국인직접투자) 등록 및 투자는 안정세를 유지했다.

소비자물가지수(CPI)는 2.4%로 최근 7개월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지만 여전히 정부목표치인 4% 이내로 통제됐다.

세계은행은 2021년 CPI는 전체적인 수요 부진에 따라 억제된 부분이 있지만, 코로나19 봉쇄조치가 완화된 지난해 3분기부터 CPI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CPI와 근원물가 상승은 내수회복 및 경제성장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물가동향을 면밀히 살펴야한다고 지적했다.

세계은행은 베트남경제의 회복을 가속화하기 위해 ▲첨단산업 세제혜택 ▲기술 및 인재양성 투자확대 ▲물류비용 경감 등 구조개혁을 통한 생산성과 공급 확대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인사이드비나 2022.04.2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