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May 27,Friday

베트남 통일절 연휴, 유명 관광지 “항공권 매진”…국내선은 2시간 전에 공항 도착

이번 주말 통일절과 노동절 연휴 기관 관광지로 가는 많은 항공편과 기차표는 전 좌석 예약되어 좌석의 가격은 평소의 두 배나 된다는 보고서를 브이엔익스프레지에서 24일 보도했다.

하노이와 호찌민에서 뀌년, 다낭, 냐짱, 달랏, 꼰다오 섬과 같은 인기 관광지로 가는 항공편이 거의 매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항공 홈페이지에서는 4월 29일 하노이에서 메콩강 삼각주 끼엔장성의 푸꾸옥섬으로 가는 편도 항공이 410만동(1,78,41달러)에서 비즈니스석 항공권은 700만동이다. 5월3일 오후, 같은 가격의 푸꾹 –하노이 노선 좌석이 매진이다고 밝혔다. 비엣젯항공은 4월 30일 하노이 푸꾹 노선의 좌석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 당, 베트남 항공은 4일간의 휴가기간(4월30일~5월3일)동안 2300편의 45만석의 좌석을 늘렸으며 전체 좌석의 90%이상을 판매했다고 밝혔다. 

뱀부항공은 팬데믹 상황이 통제되고 여행 제한이 풀리면서 여행 수요가 빠르게 증가했으며, 2019년 승객 수를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밤부항공은 다가오는 연휴 동안 국내 노선의 좌석 점유율 90-92%로  기록 했다.

베트남 민간항공국(Civi Aviation Authority)의 딘비엣탕 국장은 이번 주 연휴 동안 항공편으로 여행하는 승객수가 평일에 비해 25-30% 증가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90-95%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가장 붐비는 호찌민과 하노이 공항의 인프라와 관련해 업그레이드를 위해 몇 달간 폐쇄됐던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 활주로 2개가 23일 오전부터 운행을 재개했고 호찌민시 탄손낫 국제공항 활주로도 27일부터 운행될 것으로 보인다. 

노이바이 공항은 국내선을 중심으로 하루 500편 이상의 항공편과 약 7만8천~8만명의 승객이 탑승 할 수 있는 가장 높은 수용능력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당국은 혼잡을 피하기 위해 국내선은 비행시간 2시간전 국제선은 3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하라고 승객에게 권고하고 있다. 

베트남 철도공사 티켓 예매 싸이트에서는 란하만으로 유명한 하노이에서 하이퐁, 세계 최대 동굴인 손둥동굴 인근 동호이까지 가는 4월 30일 열차 운행이 거의 매진되는 가운데 5월 3일 돌아오는 좌석이 몇 개 남지 않았다. 또한 호찌민에서 판티엣, 냐짱으로 가는 열차는 만석이다.  붕따우 , 푸꾹, 중부의 고원 달랏, 북부의 사파 같은 일부 관광 명소들은 이번 주말 휴일에 엄청난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베트남 국내 관광이 코로나 사태 2년 만에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2월 설 연휴와 2주 전 흥붕왕 축제 기간 동안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Vnexpress 2022.04.24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