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July 6,Wednesday

박항서 매직 베트남이냐, 마담팡 파워 태국이냐

-22일 결승 격돌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안(SEA) 게임 결승에서 태국과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고 연합뉴스가 20일 보도했다.

동남아시안게임은 동남아시아 11개 나라가 출전해 격년제로 열리는 종합 스포츠대회다.

올해 대회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고 있다. 베트남과 태국이 벌이는 남자 축구 결승전은 한국 시간으로 22일 밤 9시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킥오프한다.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는 박항서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 국내 축구 팬들도 많이 응원하는 팀이다.

SEA 게임 남자 축구도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처럼 23세 이하 선수들이 출전한다. 나이 제한 적용을 받지 않는 와일드카드 3명을 추가로 기용할 수 있다.

2017년 9월 베트남 축구 대표팀 사령탑에 취임한 박항서 감독은 이번 대회까지 U-23 대표팀도 병행해 지휘하고 이번 대회를 마치면 공오균 감독이 베트남 U-23 대표팀 사령탑 자리를 물려받는다.

 

베트남은 2019년에 이어 SEA 게임 남자 축구 2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A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베트남은 19일 준결승에서 말레이시아를 연장전 끝에 1-0으로 따돌리고 결승에 올랐다.

이에 맞서는 태국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대회 3연패를 달성한 전통의 강호다. 4강에서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를 역시 연장에서 1-0으로 꺾었다.

박항서 감독은 지난해 12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스즈키컵 준결승에서 태국에 0-2로 져 탈락한 아픔을 설욕할 기회다.

태국은 지난해 12월 스즈키컵 4강에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결승에서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를 차례로 물리쳤고, 이번 대회는 4강에서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를 먼저 꺾고 결승에서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을 상대하게 됐다.

 

연합뉴스 2022.05.2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