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August 18,Thursday

베트남인들 ‘아이폰 사랑’ 여전, 작년 수입 급증

-12.3억달러, 160%증가

지난해 베트남의 애플 아이폰 수입액은 전년대비 세자릿수 증가할 정도로 베트남인들의 아이폰 사랑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30일 보도했다.

공상부의 ‘2021년 베트남 수출입 보고서’에 따르면, 휴대폰 및 부품 수입액은 214억2000만달러로 전년대비 28.8% 증가했다. 그중 휴대폰 완제품(CBU) 수입액은 31억6000만달러로 무려 70.8%나 증가했고, 휴대폰 부품 및 액세서리는 182억6000만달러로 23.5% 증가했다.

CBU폰의 대표격인 아이폰은 아이폰13에 힘입어 수입액이 전년대비 159.6% 증가한 12억347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어 2위는 삼성전자로 66.7% 증가한 8억6330만달러, 다음 오포 4억2610만달러(14.8%↑), 샤오미 2억7320만달러(85.3%↑), 비보 2억670만달러(59.8%) 등 순이었다. 이처럼 CBU폰 포함 여전히 한국과 중국 브랜드의 휴대폰과 부품이 전체 수입액의 93.1%를 차지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터리서치Counterpoint Research)에 따르면, 지난해 애플의 아이폰 매출액은 전년대비 35% 증가한 1960억달러를 기록했다. 이처럼 아이폰 매출이 큰폭으로 증가한 것은 아이폰13의 판매가 예상 밖으로 호조를 보였기 때문이다.

이런 결과로 애플은 지난해 전세계 스마트폰 매출의 44%, 영업이익의 70% 이상을 독식했다. 애플은 지난해 5G용 아이폰12 및 아이폰13 시리즈에 대한 높은 수요로 전체 평균판매단가가 전년대비 14%나 상승한 825달러를 기록했다.

애플은 베트남뿐만 아니라 인도, 브라질, 태국과 같은 신흥시장에서 여전히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드비나 2022.05.3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