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July 6,Wednesday

베트남 선라성 유리다리, 기네스 세계최장 기록 인증 받다

베트남 북부 선라성(Son La)에 최근 개장해서 화제를 모은 길이 632m의 박롱(Bach Long)유리다리가 세계최장 유리다리로 기네스북에 공식 등재됐다고 Vnexpress지가 30일 보도했다.  

박롱유리다리가 건설된 목쩌우아일랜드관광단지(Moc Chau Island)의 관계자는 인터뷰를 통해 “기네스 세계기록위원회가 지난 28일 박롱유리다리를 세계 최장 유리다리로 공식 인증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세계 기록을 인정받은 박롱유리다리는 목쩌우 지방의 유명 자연동굴인 7000㎡ 규모의 찜턴동굴(Chim Than) 지역과 연결되며 .암벽 유리바닥길을 포함해 총길이가 632m에 달한다. 지상 약 150m 높이에 데크는 40mm 두께의 3겹 초강화유리가 사용됐다. 초강화유리는 프랑스 유리회사 세이트고베인(Saint Gobain)의 제품이며, 유리다리 전체를 지탱하는 전체 케이블 시스템은 한국산 케이블로 건설됐다. 박롱유리다리는 한번에 450명이 지나가도 지탱할 수 있을만큼 강도가 튼튼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 다리의 입장권 가격은  성인 65만동(28달러), 소아 45만동(19달러)이며, 신장 1m 미만 유아는 무료다.

한편 기네스측은 한달전인 4월 28일에는 박롱유리다리와 이어진, 절벽을 따라 굽이져 이어진 327m 길이의 유리바닥길을 ‘세계 최장 암벽 유리바닥길’로 등재하기도 했다.

Vnexpress 2022.05.3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